2020.7.10 17:13
전체 | 정치 | 경제 사회 | 문화 | 지방자치 | 교육 | 칼럼 | 복지 | 오피니언 | 출향소식 | 특별기고 | 인터뷰 | 문철수의 시로 보는 세상 |
경제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적극행정, 그리
서천군의회, 새
코로나함께이겨내
“모두 힘내세요
군의회, 주민을
군 신청사 건립
“송전선로 주민
서천군 주요도로
기벌포영화관,
서천군, 불황속
항공보안장비 인
어린이 보호구역
서천군 공모사업
서천군의회, 나
“경관 심의 더
“서천, 4차
“마실가場으로
노 군수, 현안
“공원산이 달라
노 군수, 한산
 
뉴스홈 >기사보기
쌀알 얼룩반점, 피해 주의
농기센터, 조생종 벼 ‘가시허리노린재’ 주의 당부
[2016-07-20 오후 12:27:00]
 
 
 

농업기술센터(소장 석희성)는 일찍 이앙한 조생종 벼가 출수하기 시작할 때 가시허리노린재로 인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고온성 해충인 가시허리노린재는 기온이 높아질수록 기승을 부리는데, 최근 온난화와 맞물려 그 피해사례가 증가하고 있다.
가시허리노린재는 특히 조기 이앙한 조생종 벼에 큰 피해를 주고 있는데, 피해를 입을 경우 쌀알에 얼룩반점이 발생하고, 품질과 수량이 크게 떨어진다.
무엇보다 하얀 찹쌀에 얼룩반점이 나타나면 시장성에 치명적인 상처를 입을 수밖에 없다.
또 도정 후 얼룩반점 쌀을 골라내는 색채선별기를 가동할 경우 많은 비용이 든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기존의 연구결과를 보면 이삭이 팬 후 가시허리노린재 피해를 입으면 쭉정이 비율이 높아지며, 이삭 팬 후 15일 전후인 호숙기에 피해를 입으면 반점미가 많이 발생한다”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이삭이 팬 후 논 가장자리를 유심히 관찰해 발생 밀도가 높을 경우에는 적용 약제로 방제를 실시하고, 경우에 따라서는 두 차례 이상 방제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정기기자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항공보안장비·해양바이오 사업 ‘순항’
‘연합공동방제단’ 출범, 미래 농업
“힘내라, 사회적경제~”
희망찬 서천군의 미래 산업을 기대해본
서천군, 영세상인 생계비 지원 ‘적극
주꾸미·꽃게 치어 122만 마리 방류
서천라이온스클럽, 사랑의 쌀 나눔
귀농귀촌인 재능기부 봉사활동 ‘큰 호
“휴일엔 서천에서 즐거움 가득하게~”
생각과 관점의 방식
감동뉴스
못다한 아들의 뜻을 이은 아버지의 기
아름다운 선행으로 따뜻한 겨울
마서 주민사랑, 함광홍 주민자치위원장
깜짝뉴스
윤필상 부장 ‘뉴 기아인 상’ 수상
위생시설 개선자금 연리 1.0% 융자
경찰, 내년 1월까지 음주단속
서천군, 교육부 선정 행복학습센터 운
 
전체 :
어제 :
오늘 :
충청남도 서천군 서천읍 서천로 17 | Tel 041-951-8001 | Fax 041-951-8488
Copyright ⓒ 서천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2358 @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