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7 16:28
전체 | 정치 | 경제 사회 | 문화 | 지방자치 | 교육 | 칼럼 | 복지 | 오피니언 | 출향소식 | 특별기고 | 인터뷰 | 문철수의 시로 보는 세상 |
경제
 전체
  가장많이본뉴스
마서 천산아파트
“MADE IN
서천군, ‘국토
공공기관 통합관
서천군, 산림에
“주민 바로 곁
‘서천군 우수
서천군, 이달부
드림스타트, 사
서천김 본격 생
역귀농을 막자
우리가 먼저 서
서천군, 성안마
“서천군, 항공
서천군 지속가능
“금강하구 생태
서천군, 등록예
“해양생물 종복
서천군, 독감
“커피향으로 감
 
뉴스홈 >기사보기
출수기 전 먹노린재 방제 ‘중요’
서천군 등 도내 일원서 발생 확인
[2019-08-05 오전 11:00:00]
 
 
 
서천군을 비롯한 도내 시·군에서 ‘먹노린재’가 발생함에 따라 벼 재배농가의 철저한 예찰·방제 노력이 요구되고 있다.
올해 도내 먹노린재는 지난해보다 5일 늦은 6월 3일 서천군 서천읍 화금리 일원에서 처음 발견했으며 서천·보령·부여·태안·논산·공주 등의 시·군에서도 발생했다.
먹노린재는 잡목림의 낙엽 속이나 이끼 밑에서 겨울을 지내고, 5월 말부터 6월 초에 성충이 논으로 날아와 7∼8월경 산란하며 유충은 8월 중순부터 10월 중순까지 성충으로 크면서 벼에 피해를 입힌다.
먹노린재 성충과 약충은 벼에 구침을 박고 즙액을 빨아들이기 때문에 흡즙 부위는 색이 변하고, 흡즙 부위에서 자란 잎은 중간부터 마르기 시작해 윗부분이 죽게 된다.
특히 출수 전후 피해를 받으면 이삭이 꼿꼿하게 서서 말라 죽고, 상품성이 떨어진다.
약제 감수성이 높아 방제 효과가 큰 편인 먹노린재는 예찰을 강화해 발생 즉시 적용약제로 방제하면 피해를 줄일 수 있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8월 출수기에 먹노린재가 발생할 경우 피해가 크다”며 “철저한 사전 예찰과 방제 활동으로 피해를 막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편집국(scshinmun@naver.com)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내용   
스팸방지    ※ 빨간 상자 안에 있는 문자(영문 대소문자 구분)를 입력하세요!
        이름       비밀번호    
 
 
 

최근기사
내년 서천군 예산 역대 최초 5천억원
서면~비인 4차선확포장 2022년 ‘
서천군, 수요응답형 공공형버스 사업자
서천군 표고버섯 농가 하나로 뭉쳤다
소곡주 위상 관리, 적극적인 관심을.
한산소곡주 역사성 정립 시급
서천군 품목농업인연구회 역량 ‘인정’
노 군수, 지역현안 사업 국비 확보
“어르신, 건강하게 사세요~”
서천김 흉작 되나? 어민들 ‘노심초사
감동뉴스
못다한 아들의 뜻을 이은 아버지의 기
아름다운 선행으로 따뜻한 겨울
마서 주민사랑, 함광홍 주민자치위원장
깜짝뉴스
윤필상 부장 ‘뉴 기아인 상’ 수상
위생시설 개선자금 연리 1.0% 융자
경찰, 내년 1월까지 음주단속
서천군, 교육부 선정 행복학습센터 운
 
전체 :
어제 :
오늘 :
충청남도 서천군 서천읍 서천로 17 | Tel 041-951-8001 | Fax 041-951-8488
Copyright ⓒ 서천닷컴 All Rights reserved. mail to news2358@daum.n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