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0 17:47

  • 뉴스 > 정치

“힘쎈 충남, 윤석열 정부와 함께 만들겠다”

김태흠 의원,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충남도지사 출마선언

기사입력 2022-04-22 14: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일 잘하는 김태흠이 충남을 대한민국 중심으로 만들 것

국민의힘 김태흠 국회의원은 지난 13일 국회 정론관에서 충남도지사 출마 기자회견을 열고 사생취의(捨生取義)의 각오로 잘 사는 충남, 자랑스러운 충남의 새 시대를 열겠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당이 제게 이번 지방선거의 승패를 좌우할 충남도지사 선거를 맡아달라고 요청했다. 전국 민심의 척도이자, 대한민국의 중심인 충남에서 승리해 완전한 정권교체를 이루어달라는 주문이었다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선공후사(先公後私), 선당후사(先黨後私)의 정신으로 충남지사 선거에 나서기로 결심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어 지난 12년간 세 번의 선거에서 민주당 후보가 도민의 선택을 받았지만, 선거가 끝나면 말뿐이었던 공약은 잊혀졌고, 지역 발전은 기대만큼 되지 않았다도민들은 결과물을 만들어낼 도지사를 원하고 잃어버린 12, 무능한 더불어민주당 도정의 사슬을 끊어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반세기만에 처음으로 충남 출신 대통령이 탄생했다. ‘충남의 아들윤석열이 정권교체를 했듯이, 김태흠이 도정교체를 해내겠다힘 있는 집권 여당의 프리미엄과 힘 있는 김태흠이 충남 발전에 필요한 것이 있다면 무엇이든 가져오겠다고 피력했다.

김 의원은 현행 8조 원 대의 국비지원을 획기적으로 늘리고, 충남 발전을 위한 정부의 규제 권한을 대폭 이양받아 각종 현안 사업이 속도를 내도록 하겠다최적의 입지 조건을 기반으로 규제 완화와 세제 지원을 통해 세계적인 첨단기업을 대거 유치해 충남을 디지털 수도로 만들어 충남의 청년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도시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교통인프라 확장으로 충남의 남북 간 격차를 해소하고, 공공의료서비스와 교육환경의 혁신적인 변화를 통해 충남을 누구나 살고 싶은 곳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정치적 소신이 뚜렷하고 강한 추진력을 가진 대체불가 김태흠이 이제 무색무취 충남을 대한민국을 선도하는 비교불가의 충남으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GTX(수도권광역급행철도) C노선 아산 연장 내포신도시 완성(탄소중립클러스터 구축) 도내 화력발전소, LNG 복합발전소 전환 육군사관학교 이전 확정 및 국립경찰병원 신설 서해안 국제해양관광벨트 조성 기업금융은행 설치(혁신창업 지원) ‘7대 공약도 함께 발표했다.

 

기자 (scshinmun@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