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0 17:47

  • 뉴스 > 정치

서천 도의원 선거구 기존대로 획정

정치개혁특별위, 서천군 도의원 선거구 현행 유지키로

기사입력 2022-04-22 14:53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1선거구 전익현·나기종, 2선거구 3명 예비후보 접전

선거구 획정에 따라 의원정수 감소가 예상됐던 서천군 도의원 선거구가 현행 2석을 그대로 유지하게 됐다.

지난 14일 여야 원내수석부대표 및 국회 정치개혁특별위원회는 회동을 갖고 현행 인구 최다·최소 선거구 간 인구비율 41 기준이 표의 등가성을 저해한다는 헌법 불합치 상태 해소와 지방소멸을 방지하기 위해 전국 광역의원 정수를 38, 기초의원 정수를 48석 각각 증원키로 했다.

이에 따라 경기도는 기존 129석에서 12석 늘어난 141석으로, 인천은 33석에서 3석 증가한 36석으로 늘어났으며 충남의 경우 서천군과 금산군이 각각 1명씩 의석수가 늘어나는 등 현행 의원정수가 그대로 유지하게 됐다.

여야는 선거구획정의 최대 쟁점이 됐던 3~5인 중대선구제의 시범 실시에도 합의했는데 시범 실시는 서울 4, 경기 3, 인천 1, 영남 1, 호남 1, 충청 1곳 등 전국 11개 선거구에 시행된다.

이에 맞춰 하나의 시·도 의원 지역구에서 구··군의원을 4인 이상 선출할 때에는 2개 이상의 지역 선거구로 분할할 수 있다는 공직선거법 조항도 삭제된다.

한편 서천군의 경우 1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전익현 예비후보와 국민의힘 나기종 예비후보가 지난 18일 후보자 등록를 마쳤으며 2선거구는 더불어민주당 양금봉 예비후보에 이어 국민의 힘 한경석, 신영호 후보가 각각 입후보 당내 경선 승자와 치열한 접전이 예고되고 있다.

 

기자 (scshinmun@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