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7-04 13:02

  • 박스기사 > 인터넷방송

우포늪을 거니는 한 쌍의 따오기

기사입력 2022-04-22 15:05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보일 듯이 보일 듯이 보이지 않는 따옥 따옥 따옥 소리 처량한 소리 떠나가면 가는 곳이 어디메이뇨 내 어머니 가신 나라 해 돋는 나라. 한정동이 작사하고 윤극영이 작곡한 동요 따오기 노랫말이다.

일제강점기를 거쳐 6.25를 지나 산업화로 바쁘게 살아왔던 우리 어머니의 인생과 많이 닮은 이 노래는 처량한 조선의 현실에서 벗어나 어머니가 건너간 나라인 해 돋는 나라 일본으로 갈 수 밖에 없다는 그런 의미를 담고 있다.

지난 1979년 비무장지대에서 관찰된 1개체를 마지막으로 더 이상 관찰되지 않았던 따오기를 창녕군이 중국에서 들여와 인공증식을 시도해 매년 인공부화로 마릿수를 늘리고 있고 해마나 야생에 방사하고 있다고 한다.

 

기자 (scshinmun@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