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1 11:40

  • 뉴스 > 지방자치

양금봉 도의원 “자연생태환경교육센터 설립하자”

서천의 자연환경과 인프라 연계한 생태환경교육 필요성 제기

기사입력 2022-07-04 12:40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0

자연생태환경 체험과 교육을 통해 효율적인 환경학습권 보장

충남도의회에서 생태의 고장 서천에 가칭 충청남도교육청 자연생태환경교육센터를 설립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충남도의회 양금봉 의원(서천2)은 지난 22일 열린 제337회 정례회 제2차 본회의 5분 발언을 통해 서천은 자연환경의 지리적 강점과 생태환경교육을 뒷받침할 수 있는 인프라가 잘 구축되어 있는 지역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서천에 위치한 국립생태원, 국립해양생물자원관, 조류생태전시관, 금강하구, 서천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장항 브라운필드 생태복원 국립공원 조성계획 등 환경 관련 기관들을 연계한 체계적인 교육을 지원한다면 학생들에게 더욱 효율적인 환경학습권을 보장하는 것이다며 설립 필요성을 피력했다.

또한 자연생태환경 체험 및 다양한 생태환경교육 기회를 제공하면 전국 지역 학생들에게 충남교육의 가능성을 각인시키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양금봉 의원은 환경문제는 우리와 미래세대를 위해 결코 지나칠 수 없는 절박한 문제다많은 국가들이 환경교육을 필수과목으로 정하고 미래세대의 생태감수성을 키우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충남교육도 이러한 흐름에 발 맞춰 자연과 생태의 가치를 올바르게 교육하고 이를 선제적으로 준비해 나가면 지역과 국가의 큰 경쟁력 될 것이라며 충남도가 생태환경교육의 중심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자연생태환경센터 설립에 힘과 지혜를 모아 달라고 도교육청에 주문했다.

 

기자 (scshinmun@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