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8-11 11:40

  • 뉴스 > 전체

장마철, 농작물·시설물 관리 ‘주의’

침수 피해 대비, 배수시설 정비로 원활한 물 빠짐 유도

기사입력 2022-07-04 12:48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축사·시설원예·버섯재배사 등은 안전관리 사전점검 중요

여름철 장마 등 집중호우에 대비해 농작물 피해 최소화를 위한 농작물 관리와 시설 점검 등 농가들의 적극적인 관심이 요구되고 있다.

충남 주간 기상전망에 따르면 아침 기온은 21~24, 낮 기온은 26~32도 분포를 보이겠으며 정체전선의 위치에 따라 강수 구역이 변동, 정체전선의 영향권에서 벗어난 기간에도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내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장마철 시설원예를 비롯해 축사, 버섯 재배사, 가공사업장 등의 안전관리 사전점검이 중요한데 전기, 가스, 냉방기 등 사전 점검 및 소화기를 비치하고 시설하우스 자동 환기시설, 축사 강제 환풍 장치 등을 보수 및 보완하며 대규모 가축사육 시설 및 온실은 정전대비 비상용자가발전 시설을 준비하는 것이 좋다.

우선 침수 피해가 우려되는 지역은 배수로 잡초제거 및 배수시설을 정비해 원활한 물 빠짐을 유도해야 한다.식물체의 일부 또는 전체가 물에 잠긴 논은 잎 끝만이라도 물 위로 나올 수 있도록 물 빼기 작업을 신속하게 실시하고 물이 빠진 후에는 새물로 걸러대기를 하여 뿌리 활력을 촉진시켜야 한다.밭작물의 경우 강우 전후로 주요 병해충 예찰을 주의 깊게 관찰해 사전적 방제에 힘쓰고, 농작물이 쓰러지면 세워서 겉흙이 씻겨 내려간 포기에 흙을 덮어 뿌리가 마르지 않도록 해야 한다.특히, 생육 후기에 접어든 참깨의 경우 서너 포기씩 묶어주거나, 줄을 매어 도복에 대비하고, 토양수분 과다로 뿌리 활력이 불량한 밭작물 포장은 요소 0.2%(비료 40g, 20L)을 엽면살포를 실시하면 효과적이다.과수는 철선 지주를 점검하고, 가지를 지주시설에 고정시켜야 한다. 부러지거나 찢어진 가지는 깨끗하게 잘라낸 후 적용약제를 발라주어야 한다.비닐하우스는 수방자재 장비를 미리 확보하고 비축관리를 해야 한다. 강풍이 불 때는 비닐하우스를 밀폐하고 끈으로 튼튼히 고정하여 골재와 비닐을 밀착시켜 피해를 예방한다.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장마와 집중호우로 농작물 및 시설물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사전대비에 철저히 해야 한다작목별 피해상황에 따른 재해대응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기자 (scshinmun@naver.com)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